봄 비에게

2021-03-28

35

봄비, 꽃비, 초록비
노래로 내리는 비

우산도 쓰지 않고
너를 보러 나왔는데

그렇게 살짝 나를 비켜가면
어떻게 하니?

그렇게 가만가만 속삭이면
어떻게 알아듣니?

늘 그리운 어릴적 친구처럼

얘!
나는 너를 좋아한단다.

조금씩 욕심이 쌓여
딱딱하고 삐딱해진
내 마음을

오늘은 더욱
보드랍게 적셔주렴

마음 설래며
감동할 줄 모르고

화난 듯 웃지 않는
심각한 사람들도

살짝 간질여 웃겨주렴

조금씩 내리지만
깊은 말 하는 너를
나는 조금씩 달래고 싶단다.

얘! 
나도 너처럼
많은 이를 적시는
고요한 노래가 되고 싶단다 

-이해인- 
  의견 달기(0)
글쓴이 내용 일자

이 름

입력박스 작게   입력박스 크게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