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의 기적

2021-03-26

33

미국 시카코에서 태어난 "워너 솔맨"(Warner Sallman) (1892–1968)은 미국이 자랑하는 화가 중에 한 사람입니다. 

그는 "Head of Christ" 라는 예수님의 초상화를 그렸습니다.

 Head of Christ
Warner E. Sallman Art Collection, Inc.
-
http://naver.me/5s9vKvQO .

예수님의 모습이 담긴 그의 그림책은 1940년도에 500만부 이상이 인쇄되었고 오늘날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그림으로 솔맨은 가장 인기 있는 화가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그림을 그리게 된 동기가 있습니다.  1917년 결혼하고 얼마 안 된 젊은나이에 중병에 걸렸습니다. 

의사가 “당신은 임파선 결핵입니다.”라고 진단하고 “당신은 길어야 석 달 살 것입니다.”라고 통지했습니다.

이 말을 들은 솔맨의 마음은 절망적이 되었습니다. 

유명한 가수였던 그의 아내는 그때 임신 중이었으므로 솔맨은 아내에게 더욱 미안한 마음을 갖게 되었고 곧 태어날 아이를 생각하면 잠을 잘 수 없을 만큼 괴로웠습니다.

그가 몹시 괴로워하며 매일처럼 절망에 빠져 신음하고 있을 때 그의 아내가 그를 위로하며 말했습니다.

“여보! 3개월밖에 못 산다고 생각하지 말고 하나님께서 3개월을 허락해 주셨다고생각하며 감사하며 살아갑시다.

그리고 아무도 원망하지 맙시다.
3개월이 얼맙니까? 
천금 같은 그기간을 가장 아름답게 만들어 봅시다.  

3개월이나 되는 기간을 살게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합시다.”

솔맨은 아내의 말을 곰곰이 생각한 끝에 더 이상 원망과 불평의 말을 하지 않고 아내의 말대로 남은 3개월 동안 오직 감사하며 살겠다고 다짐을 했습니다. 

그때부터 그는 아주 작은 일부터 감사를 시작하면서 모든 것에 감사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의 생애에 마지막 작품이라 생각하고 "Head Of Christ"를 감사하면서 그렸는데 감사하는 그에게 놀라운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3개월 시한부 인생이 3개월이 지났는데도 몸이 약해지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몸이 더 건강해져서 병원에 가서 다시 진단해보았더니 임파선 결핵이 깨끗하게 사라진 것입니다.

그의 주치의사인 "존 헨리"는 너무나 놀라며 “도대체 3개월동안 무슨 약을 먹었기에 이렇게 깨끗히 나았느냐?”고 물었습니다. 

"솔맨"은 다른약은 먹은 것이 없고 굳이 약이라고 한다면 아내가 주는 감사하는 약을 먹었다고 하니까 주치의사는 박수를 치면서 “바로 그것이 명약입니다.”라고 말을하면서 “감사는 최고의 항암제요, 감사는 최고의 해독제요, 감사는 최고의   치료제입니다” 라고 말을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감사하며 기쁨으로 살아가는 자에게 놀라운 기적의 은혜를 체험하게 하십니다. 

우리는 항상 모든 일에 감사하며 사는 자가 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마십시오.
      
  의견 달기(0)
글쓴이 내용 일자

이 름

입력박스 작게   입력박스 크게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새로고침